Nerja 130218 Journey in Europe

Nerja 130218

아직 오지 않은 안달루시아의 봄, 살살한 바람을 피해 햇볕을 쬐고 있었다.
구름도 꽃도 시간도 아름답게 흘러간다. 

유럽의 발코니에선 산미구엘 한잔을.





통계 위젯 (화이트)

04
20
949467

트윗팔로우

TwitterCounter for @ipaddog

google_anal